지휘자

지휘자 김영률

gpo_1_tit gpo_1_tit
서울음대를 졸업한 후 필라델피아 템플대 대학원에서 연주와 이론 석사학위 그리고 이스트만 음악학교에서 박사학위와 Performer's Certificate를 받았으며, 경희대학교 콩쿨에서 대상, 중앙대학교 콩쿨에서 1위 입상한 바 있다. 조선일보 주최 신인음악회를 시작으로 국내외에서 20 차례에 걸친 독주회를 개최하는 등 호른 독주자로서, 또 지휘자로서 활발한 연주활동을 펼치고 있다. '신동아'잡지 '2천년대로 달리는 한국의 예술가'로 최다수 득표 선정되었으며, 99년 5월에는 미국 조지아대학에서 열린 제31회 국제호른협회(IHS)의 연례 심포지움에 독주자로 초청 받았다. 2000년 7월 중국 북경에서 열린 제32회 국제호른협회 연례 심포지움에서는 그 해 최고의 호른연주자와 교육자에게 수여하는 Punto Award를 수상하였고, 2002년 8월 Japan Horn Festival과 10월 Mt. Fuji International Music Festival에 독주 및 협연자로 초청 받았다. 최근 서울 바로크 합주단과 협연한 모차르트 호른 협주곡 전곡이 유니버설 레벨의 CD로 발표되어 호평을 받고 있는 김영률은 KBS 교향악단 부수석, 부천시향 객원수석 및 단국대 교수와 예술의전당 자문위원, 코리안심포니 이사를 역임하였으며, 현재 제주국제관악제 집행위원, 제주국제콩쿠르 심사위원장, 김포필하모닉오케스트라 수석지휘자, The Winds 예술감독, 국제호른협회(IHS)이사 및 서울대 음대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지휘자 이종진

gpo_1_tit gpo_1_tit
마에스트로 이종진은 세계 최고의 명문 줄리어드 음악대학과 일리노이 주립대학 대학원 및 서울대학교 음대 대학원을 장학생으로 공부하였다. 귀국 후 예술의 전당의 '오페라 페스티발' 부지휘자를 시작으로, 대전 시립교향악단과 인천시립교향악단의 부지휘자를 역임하였다. KBS교향악단, 서울시향, 부천시향, 부산시향, 대구시향, 인천시향, 광주시향, 수원시향, 대전시향, 전주시향 등 국내 최고의 오케스트라와 함께 안양시 승격30년, 안동시 승격 50년, 김포시 승격12년 등 뜻 깊은 기념비적인 음악회를 비롯해, 러시아의 Moscow 심포니 오케스트라, Kuban 심포니 오케스트라, 일본의 Geidai 필하모니아, 멕시코의 UANL 심포니 오케스트라, 폴란드의 Opole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불가리아의 Pazardjik 국립교향악단 등 외국의 오케스트라들을 지휘하였다. 특히 2005년에는 117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일본 게이다이 필하모니아를 한국인 처음으로 지휘하여, 일본 언론으로부터 큰 호응을 이끌어 내었다.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아리랑 방송의 라디오 프로그램 “IT, CLASSIC!”의 고정 게스트로서 전세계의 청취자들에게 클래식 전파하기도 했으며, 2012년에는 충청북도 교육청 자문위원으로, 2013년에는 교육부의 전국 학생오케스트라 프로그램의 전문의원으로 전국의 청소년들에게 음악과 오케스트라 활동을 통한 인성교육을 권장하고 있으며 또 클래식음악을 널리 전파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2014년 가을에는 인기 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의 예술감독으로 클래식음악의 대중화를 위해 노력하기도 했다. 현재 춘천시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 팬아시아 필하모니아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김포필하모닉오케스트라 전임지휘자로 활동하며, 서울대학교, 한국예술종합학교, 계원예술고등학교에 출강하고 있다.
글 등록 시 입력한 글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취소
비밀번호가 틀렸습니다. 다시 한번 입력해주세요.